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워크숍 지각한 이재명, "선배 의원 말씀 경청하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충북 예산 스플리스 리솜에서 개최된 의원 워크숍장에 예정된 시간보다 늦게 도착해 "(참석하신) 모두가 선배 의원님들이기 때문에 말씀을 경청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은 이 의원이 식장에 들어가는 모습. / 박태홍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의원 워크숍장에 예정된 시간보다 늦게 도착해 "(참석하신) 모두가 선배 의원님들이기 때문에 말씀을 경청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충북 예산군 소재 스플리스 리솜에서 의원 워크숍을 열었으나, 이 의원은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긴 4시 20분께 식장에 도착했다.

 

민주당은 오는 전당대회에서 대선·지선 패배의 책임이 있는 이 의원의 당 대표 출마와 불출마를 놓고 의원들의 의견 대립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 의원은 로비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 대표 출마설에 대해 "의견을 계속 듣고 있다"며 "제가 결정할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의원들을 포함해서 당원과 국민 여러분의 의견을 낮은 자세로 열심히 듣고 있는 상태"라고 답했다.

 

전날(22일) 당 대표 도전을 포기한 전해철 의원에 대해선 "특별한 의견 없다"고 말했다.

 

워크숍에서 대선·지선 패배의 원인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지 않을까란 질문엔 "열심히 의견을 듣고 있다. 전에도 말씀드렸던 것처럼 (대선) 개표날 드린 말씀과 다른 것이 없다"며 "제일 큰 책임은 후보 자신에게 있다"고 말했다.

 

워크숍의 1박 2일 일정을 모두 소화할 예정이라는 이 의원은 워크숍에 당대표 출마를 자제하라는 의원들의 요구가 있을 경우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한편 이 의원은 지각한 이유에 대해 "역시 초선의 초행길이라 늦은 것 같다"고 농담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