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증권>증권일반

5대 코인 거래소, 고객 자산 수십억원 꿀꺽하나

국내 5대 가상자산 거래소가 가상화폐 '이더리움'을 보유한 이들에게 지급하는 일종의 '배당금' 차원의 에어드랍에 대한 지원 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다. 5대 거래소에서 위탁 중인 이더리움에 대해 지급된 자산의 가치가 수십억원에 달하면서 거래소에서 별도의 안내 없이 넘어가 추후 이득을 취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다.

 

20일 가상자산 업계에 따르면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고팍스 등 국내 5대 거래소는 현재 '이더리움페어(ETF)'에 대한 에어드랍 지원에 대한 계획이 없는 상황이다. 이들 거래소들은 내부적으로 'ETF' 코인에 대해서 모니터링은 실시하고 있지만, 추가적으로 지급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한 거래소 관계자는 "ETF에 대해서는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지만, 별도로 확정된 사안은 없다"며 "아직까지 고객센터를 통해 ETF 미지급 관련해서는 접수된 내용은 없다"고 전했다.

 

'ETF' 가상화폐는 앞서 진행된 머지 업그레이드 과정서 기존 이더리움과는 갈라져 새로운 블록체인을 구축(하드포크)된 코인 중 하나다. 이더리움 재단은 지난 15일(현지시간) 기존 작업증명(PoW)방식에서 지분증명(PoS) 과정으로 전환하는 '머지' 업그레이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채굴자 집단에서 PoS 방식으로의 전환을 반대했고, 결과적으로 이더리움과는 별도의 '이더리움PoW(ETHW)'가 지급됐다. 이에 국내 거래소들도 공지사항을 통해 ETHW의 에어드랍 소식을 공지로 알린 바 있다. 그러나 ETHW와는 별도로 하드포크된 POW 방식의 가상자산인 'ETF'가 분리됐고, 결과적으로 머지 업그레이드를 기점으로 이더리움을 보유한 이들은 'ETHW'와 'ETF' 2가지 가상자산을 추가적으로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5대 거래소는 해당 자산에 대해서는 지급 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다.

 

현재 'ETF'코인은 개당 1800원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가상화폐 시황중계사이트 코인마켓캡에 ETF 시세는 오후 2시반 기준 개당 5.33달러다. 다만, 입출금이 막혀 과도하게 시세가 책정된 거래소를 제외하고, 입출금이 자유로운 후오비 글로벌에서 1.33달러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따라서 각 거래소들이 이더리움을 보유하면서 지급받을 수 있는 ETF 가치는 현재 수십억원에 달한다. 각 거래소들이 공개한 반기보고서 및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다섯개 거래소에서 에어드랍을 통해 받은 ETF 갯수는 150만개 이상으로 현재가 기준 27억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각사 별로는 업비트가 위탁받은 102만5549개의 가치가 18억원이 넘는다. 더불어 ▲빗썸 36만1122개 6억5000만원 ▲코인원 11만5541개 2억800만원 ▲코빗 8만2244개 1억4800만원 ▲고팍스 1만2630개 2273만원 등이다. 결국 이들이 미지급한 가상자산을 추후에 처분할 경우 수십억원에 달하는 이득을 취할 수 있는 셈이다.

 

다만 이더리움에서 파생됐지만, 'ETF' 코인에 대한 믿음이 부족한 상황에서 거래소에서 무조건적으로 지원하기는 어렵다는 반응도 제기된다. 한 업계 관계자는 "ETHW와는 별개로 나온 ETF 코인 자체에 대한 신뢰가 부족한 상황"이라며 "업계에서는 ETF 자체가 스캠(사기) 아니냐는 반응까지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