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재계

최태원 SK그룹 회장, '美'서...국내투자 늘리려면 해외투자 통한 개발 해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1일(현지 시각) 워싱턴DC에서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한국의 일자리 창출과 투자를 늘리기 위한 방법으로 해외투자를 통한 새로운 기술 개발이 해답이라고 밝혔다. 또 미국과 중국의 갈등으로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 기업들의 생존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에 출장중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1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해당 간담회에서 "과거처럼 이익 극대화 형태로 가는, 효율성을 쫓는 것보다 안전을 택하고 있다"며 "어떤 시나리오가 일어나도 최소한 생존하는 방향을 찾는 게 현재로서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고 밝혔다.

 

그는 "제일 무서운 것은 불안, 언노운이다. 이에 따른 계획을 세우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대만을 두고 군사적으로 충돌하는 상황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막대한 해외 투자로 국내투자를 소홀히 하는거 아니냐는 질문에 "해외 환율이 올라서 2030년 70조원 된다. 전체 투자 계획이었던 230조원 중 나머지는 국내 투자다. 국내 투자가 살아남기 위해서 해외 투자가 필수다. 해외투자를 통해 새로운 기술을 내부화 해야 계속 국내 투자가 늘어난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가 전기차 보조금을 받지 못해 뒤통수를 맞았다는 시각에 대해 "별 도움이 안되는 감정적인 대응"이라며 "미국 내부 상황을 주시한 후 차분히 대응할것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면 나쁘지만은 않다. 현대차가 경쟁력이 좋기 때문에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 지원을 요청했다.

 

최 회장은 "외국에 나가 투자하는 게 솔직히 위험하다"며 "양국 정상 차원에서 투자를 보장하고 어려운 부분을 해결해주는 게 기업에도 큰 도움이 된다"며 국내 정부에 통상외교를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