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울주군,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 계획 추진

울주군이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 사진/울주군

울산시 울주군이 최근 수원 세 모녀 사망 사건을 계기로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 등 사회적 고립에 따른 복지사각지대 문제는 지역사회 인적안전망 역량이 매우 중요한 수단으로 꼽힌다.

 

이에 울주군은 지역 인적안전망 확대 구축과 운영 활성화를 중심으로 위기가구 발굴·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올해 연말까지 이장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기존 활동 중인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주거취약 밀집가구 임대인, 생활업종 종사자,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등으로 적극 확대 모집한다.

 

또한 취약가구 기획조사, 복지사각지대 발굴·신고 상시 홍보 체계 유지 등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해 관계 부서와 읍면의 협조로 단계별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다음달에는 6개 읍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복지스쿨'을 운영해 지역사회(마을) 중심의 복지전달 체계와 복지사각지대 발굴의 중요성을 교육·공유한다.

 

울주군 관계자는 "격월 주기로 보건복지부와 울주군 자체적으로 위기정보를 추출해 복지사각지대 발굴 사업을 추진해 왔으나, 이번 사건을 계기로 좀 더 적극적이고 구체화 된 계획으로 고립된 취약계층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