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자동차

한국지엠 노사, 차세대 CUV 등 경영정상화 맞손…2년 연속 무분규로 교섭 마무리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사장(왼쪽)과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김준오 지부장이 22일 임단협 교섭 합의안에 대한 조인식을 갖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지엠주식회사(한국지엠) 노사가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무분규로 교섭(임단협)을 마무리하고 경영 정상화에 속도를 높인다.

 

한국지엠 노사는 지난 22일 2022년 임금 및 단체협약에 대한 교섭 합의안에 대한 조인식을 통해 올해 교섭을 공식 마무리했다고 23일 밝혔다.

 

한국지엠 부평 본사에서 진행된 조인식에는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사장, 이찬우 금속노조 수석부위원장, 김준오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지부장 등 노사 교섭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를 통해 한국지엠 노사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무분규로 교섭을 마무리했다.

 

렘펠 사장은 "올해 노사 교섭을 신속하게 마무리해 긍정적인 모멘텀을 마련한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 회사 경영 정상화의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차세대 글로벌 신차 준비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임단협 교섭 마무리를 통해 한국지엠은 회사의 수익성 강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트레일블레이저를 포함, 트래버스, 타호, 콜로라도 등 쉐보레 브랜드를 대표하는 주력 차종들의 판매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 특히 한국지엠은 차세대 글로벌 신차 CUV와 트레일블레이저 부분변경 모델 출시로 경영 정상화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