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人 머니 산업 IT·과학 정치&정책 생활경제 사회 에듀&JOB 기획연재 오피니언 라이프 AI영상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머니

  • 증권
  • 은행
  • 보험
  • 카드
  • 부동산
  • 경제일반

    산업

  • 재계
  • 자동차
  • 전기전자
  • 물류항공
  • 산업일반

    IT·과학

  • 인터넷
  • 게임
  • 방송통신
  • IT·과학일반

    사회

  • 지방행정
  • 국제
  • 사회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금융>카드

"애플페이 안 나와요?"…출시 지연에 현카는 '묵묵부답'

금융감독원, 애플페이 이용약관 관련해 '심사 중'
심사 시작일, 종료일 등 구체적인 내용 "알려줄 수 없어"

/뉴시스

"오늘 애플페이 된다고 하지 않았나요? 현대카드만 쓸 수 있다고 해서 카드 발급받고 기다렸는데 안 돼요. 일단 카카오페이 쓰려고요. 어디에서도 공식 입장이 안 나오니 답답하네요."

 

30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애플페이의 국내 출시가 무기한 연기됐다. 출시를 앞두고 금융감독원의 심사가 여전히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늦어도 12월에는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서비스 당사자인 현대카드는 여전히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지난 3분기를 시작으로 애플페이 국내 상륙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용약관 유출부터 테스트 영상 등 관련 소식들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아이폰 이용자들에게 전해진 희소식에 관련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군 주제는 단연 애플페이였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애플페이의 이용 약관을 두고 금융감독원의 심사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금감원의 약관 심사가 모두 끝나면 애플페이의 국내 서비스가 이뤄질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애플페이 이용 약관과 관련해 심사 중이다"라며 "약관 심사 시작일과 종료 예정일 등 구체적인 사항은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지난 8년간 애플페이 국내 도입과 관련해 무성한 예측들이 등장했다. 그러나 단 한 번도 서비스 당사자의 공식 입장이 나온 적은 없었다. 일부 소비자들은 이번 도입 또한 설레발에 그칠까 우려하고 있다. 여전히 서비스 당사자인 현대카드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기 때문이다.

 

현대카드는 애플페이 출시와 관련해 '묵묵부답'이다. 이는 애플의 '비밀주의'기조 때문으로 해석된다. 애플은 타 업체와의 협업 시 상품 관련 내용을 유출하면 출시 전날이라도 계약을 파기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디야커피와 롯데하이마트 등 유통업계는 각 점주에게 근거리무선통신(NFC)단말기 교체 진행 여부를 공유했다. 유통업계가 NFC단말기를 발빠르게 준비하고 있는 모습에 애플페이 국내 도입에 힘이 실리고 있다.

 

한 금융업계 관계자는 "이번에는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약관 유출부터 NFC단말기 관련 준비 정황이 많고 인프라 투입 움직임 등이 활발하다"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