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人 머니 산업 IT·과학 정치&정책 생활경제 사회 에듀&JOB 기획연재 오피니언 라이프 AI영상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머니

  • 증권
  • 은행
  • 보험
  • 카드
  • 부동산
  • 경제일반

    산업

  • 재계
  • 자동차
  • 전기전자
  • 물류항공
  • 산업일반

    IT·과학

  • 인터넷
  • 게임
  • 방송통신
  • IT·과학일반

    사회

  • 지방행정
  • 국제
  • 사회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정치>대통령실

대통령실, 민주당 이상민 해임건의안 공식화에 "국조 의사 있는지 되묻고 싶어"

대통령실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10·29 참사의 책임을 물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공식화한 것을 두고 "국정조사 계획서에서 진상규명에 필요한 장관을 갑자기 해임하면 국정조사를 할 의사가 있는지 되묻고 싶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대통령실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10·29 참사의 책임을 물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공식화한 것을 두고 "국정조사 계획서에서 진상규명에 필요한 장관을 갑자기 해임하면 국정조사를 할 의사가 있는지 되묻고 싶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에서 이번 주중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공식화했고,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할 경우 탄핵소추안을 발의하는 것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 고위관계자는 "유가족과 희생자의 억울함이 없어야 한다는 국정조사 본연의 취지에 국회와 정부 모두 노력할 것"이라며 "오늘 행안부를 보면 유가족 협의체를 지워하기 위한 여러 가지 방안도 발표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에 대해 "가정을 상정한 질문에는 답변을 드리기 적절치 않다"고 말을 아꼈다.

 

고위관계자는 이 장관 해임건의안이 발의될 경우 국정조사 보이콧 여부에 대해서도 "여야 간 이미 합의 사안이라 국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그렇지만 그 같은 상황이, 어떠한 변동이 이뤄질지 또한 국회가, 여야가 함께 논의하고 협상할 사안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마 이태원 사고에 관해서는 명확하게 유가족과 희생자분들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한 정확한 진상규명, 원인파악이 수사를 통해 결정되고 합당한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는 원칙을 말한 바 있다"며 "국정조사에 대해서도 본연의 취지에 맞게 슬픔을 정치에 이용되지 않는 유가족과 희생자의 바람에 부합할 수 있는 취지로 진행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