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人 머니 산업 IT·과학 정치&정책 생활경제 사회 에듀&JOB 기획연재 오피니언 라이프 AI영상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머니

  • 증권
  • 은행
  • 보험
  • 카드
  • 부동산
  • 경제일반

    산업

  • 재계
  • 자동차
  • 전기전자
  • 물류항공
  • 산업일반

    IT·과학

  • 인터넷
  • 게임
  • 방송통신
  • IT·과학일반

    사회

  • 지방행정
  • 국제
  • 사회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금융>은행

기준금리 인상에도 주담대 하단 4%대 '왜?'

금융당국 대출금리 인하 압박에 "주담대 하단 4%대"
코픽스 11개월 만에 하락…주담대 변동금리 더 낮아질듯

12월 코픽스 추이./은행연합회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지난 13일 올해 첫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로써 금통위는 사상 첫 일곱 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2008년 12월 10일(4.0%) 이후 14년 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뉴시스

한국은행이 지난 13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올렸지만 반대로 대출금리는 하락하면서 차주들의 부담이 소폭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최근 주담대 금리 하단은 4%대로 급락한데 이어 앞으로 0.05%포인트(p) 가량 더 떨어질 전망이다.

 

이는 금융당국이 예금 금리 경쟁 자제령과 함께 대출금리 인하를 압박하고 나서면서 지난해 12월 코픽스가 11개월 만에 하락했기 때문이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4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의 고정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4.63~6.96%로 집계됐다. 변동형 주담대 금리도 연 4.78~7.41%로 금리 하단이 4%대로 형성됐다. 지난 2주 전만해도 8.11%까지 올랐던 금리 상단이 일주일 새 0.7%p 떨어진 것이다.

 

일반적으로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대출 금리도 함께 상승한다. 그러나 이번엔 대출금리가 오히려 떨어지는 '역주행' 상황이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 대출금리의 기준인 은행채 금리의 하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은행권 주담대 준거금리인 '신규 코픽스'까지 하락했기 때문이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다.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의 금리 변동이 포함되는 구조로 수신상품의 금리가 오르면 코픽스도 오른다.

 

전국은행연합회에 따르면 2022년 12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4.29%로 11월(4.34%)보다 0.05%p 떨어졌다. 지난해 1월 이후 매달 올랐던 코픽스가 11개월 만에 하락 전환한 것이다.

 

시중은행들은 이날부터 신규 주담대 변동금리에 코픽스 금리를 반영한다.

 

은행별로 보면 KB국민은행의 경우 주담대 신규 코픽스 기준 변동금리가 5.78∼7.48%에서 5.73∼7.43%로 떨어진다. 전세자금대출의 금리도 5.49∼6.89%로 코픽스 하락 폭(0.05%p) 만큼 낮아진다.

 

우리은행과 NH농협은행의 주담대 신규 코픽스 기준 변동금리도 각 6.41∼7.41%에서 6.36∼7.36%로, 6.03∼7.13%에서 5.98∼7.08%로 떨어진다.

 

코픽스가 떨어진 이유는 앞서 금융당국이 예금금리 경쟁을 자제시키면서 시중은행들이 일제히 예금금리를 내렸기 때문이다. 낮아진 예금금리는 대출금리를 끌어 내리고 있다.

 

최근 예금금리는 4%대로 내려왔고, 일부 은행 상품의 경우 3%대 후반까지 하락한 상태다. 은행채 5년물과 1년물의 금리도 최근 1주일 동안 4%대 초반에서 3%대 후반으로 내려왔다.

 

특히 신용대출에 적용하는 은행채 1년물은 지난달 초 4.758%에서 지난 13일 3.918%까지 1.0%p가량 떨어졌다. 주담대 혼합형의 지표금리인 은행채 5년물은 이달 초만 해도 4.7%를 웃돌았으나 같은 날 4.131%로 0.6%p 가까이 급락했다.

 

이에 더해 금융당국이 은행권에 금리인하를 압박한 것도 시중은행들의 대출금리를 끌어내리는데 한몫했다.

 

앞서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은행들은 가산금리 조정에 재량이 있다"며 가계 및 기업의 부담을 살펴야 한다고 연이어 지적했다.

 

지난주 우리은행과 NH농협은행이 최대 0.8%p의 대출금리 인하를 결정했고, 나머지 시중은행들도 이번 주 중 금리인하에 나설 예정이다. 최근 불과 1주일 사이에만 4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상단은 0.7%p 급락했다.

 

다만 업계 일각에서는 은행권 대출금리가 올 하반기부터 다시 상승 전환할 수 있다는 분위기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자금 경색을 풀기 위해 풀어준 은행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 규제가 오는 7월부터는 정상화된다"며 "은행권이 규제 비율을 맞추기 위해 예금금리는 올리거나나 은행채 발행량을 확대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