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人 머니 산업 IT·과학 정치&정책 생활경제 사회 에듀&JOB 기획연재 오피니언 라이프 AI영상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머니

  • 증권
  • 은행
  • 보험
  • 카드
  • 부동산
  • 경제일반

    산업

  • 재계
  • 자동차
  • 전기전자
  • 물류항공
  • 산업일반

    IT·과학

  • 인터넷
  • 게임
  • 방송통신
  • IT·과학일반

    사회

  • 지방행정
  • 국제
  • 사회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국제>국제일반

[차이나 뉴스&리포트]中 소비 1%만 늘어도 韓 성장률 0.2%↑

중국 허베이성 탕산시의 한 거리가 춘절 장식으로 가득차 있다. /신화·뉴시스

올해 중국의 소비가 크게 반등하면서 경제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중국 소비의 파급력은 대외적으로도 막강하다. 중국 소비가 1%포인트(p)만 높아져도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0.2%p 올라간다.

 

24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중국의 소비가 작년 1.5%에서 올해 6.3% 늘어나며 성장을 견인하고, 일부는 8% 이상 증가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중국의 주요 지표 성장 전망치(%). /국제금융센터

국제금융센터 김기봉 책임연구원은 "경제 재개방에 따른 소비심리 개선과 내수진작을 위한 중국 정부의 지원 등이 소비를 촉진하는 가운데 소득 향상에 따른 소비잠재력도 매우 크다"며 "올해는 중국의 소비가 크게 반등하면서 경제성장률을 4% 후반 이상으로 끌어올릴 수 있다"고 밝혔다.

 

소비 증가율은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되면서 오는 2분기에는 여행부문 등을 중심으로 10%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됐다. 집단면역이 빠르게 형성된다면 장기간 억눌려온 수요가 소비의 40%를 차지하는 서비스 부문을 중심으로 활성화될 수 있다. 특히 관광의 경우 중국발 승객을 제한하는 국가가 많아지면서 국내 쏠림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글로벌 경기 침체에 수출이 부진을 면치 못하면서 소비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은 더 커졌다.

 

김 책임연구원은 "지난 2021년 소비의 성장 기여율은 65%로 10년 전과 비교하면 18%포인트나 상승했으며 올해는 70% 이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대외적으로도 중국 소비가 1%포인트 늘어날 경우 싱가포르 성장률이 0.7%p, 태국 0.4%p, 한국 0.2%p 높아지는 등의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한국도 향후 자동차, 가전 등 재개방 관련 소비재를 중심으로 중국 시장 진출을 늘리는 등 다방면의 노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제약요인도 여전하다.

 

단기적으로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소비 위축이 불가피하다.

 

정부가 당초 예상됐던 시기보다 빨리 재개방 조치를 단행하면서 확진자가 급증했고, 노년 가구 등을 중심으로 대면 소비를 꺼리기 시작했다.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60% 이상이 재개방 이후 외출과 소비를 줄이겠다고 답했다.

 

중장기적으로는 부진한 고용이 소비자들의 지갑을 닫게 할 수 있다. 중국의 지난해 11월 실업률은 5.5%로 전년 평균 5.1%를 크게 웃돌았다. 특히 소비성향이 높은 청년실업률은 7월 역대 최고치인 19.9%를 기록한 이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