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人 머니 산업 IT·과학 정치&정책 생활경제 사회 에듀&JOB 기획연재 오피니언 라이프 AI영상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머니

  • 증권
  • 은행
  • 보험
  • 카드
  • 부동산
  • 경제일반

    산업

  • 재계
  • 자동차
  • 전기전자
  • 물류항공
  • 산업일반

    IT·과학

  • 인터넷
  • 게임
  • 방송통신
  • IT·과학일반

    사회

  • 지방행정
  • 국제
  • 사회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경제>경기동향

작년 12월 거주자외화예금 사상 최대…환율 하락에 기업'달러' 대량확보↑

한국은행 '12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 발표
달러화예금 953.8억달러…전달대비 85.9억달러 증가

image
2022년 거주자외화예금 추이(억달러)/한국은행 

 

지난달 국내 거주자외화예금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원·달러 환율이 한풀 꺾이자 기업들이 달러를 많이 쌓아둔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12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1109억8000만달러로 전월 말 대비 35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거주자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기업 등이 국내에서 보유하고 있는 외화예금을 말한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예금과 유로화예금이 증가했다.

 

지난달 달러화예금 잔액은 85억9000만달러 증가한 953억8000만달러로 집계됐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경상거래 대금이 예치되고 해외직접투자 자금이 일시적으로 예치되는 등 기업을 중심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통상 원·달러 환율이 하락하면 환율이 낮을 때 달러를 확보해두는 수요가 늘면서 달러화예금 규모가 증가한다. 환율은 지난해 9월 1400대까지 올랐다가 10월말 이후 가파르게 하락(원화값 상승)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장 대비 2.5원 내린 1233원에 시작했다.

 

유로화예금 잔액은 일부기업의 수출 결제대금이 예치되면서 5억달러 증가한 55억달러로 나타났다.

 

은행별로 보면 국내은행 외화예금은 90억1000만달러 증가한 1000억달러를 기록했다. 외국계은행 국내지점은 9억9000만달러 증가한 109억8000만달러로 집계됐다.

 

기업예금(961억달러)은 86억6000만달러, 개인예금(148억8000만달러)은 13억4000만달러 늘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